불타는 트롯맨 투표하기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2 투표하기 는 TV조선의 인지도를 높인 대표 프로그램을 넘어 트로트라는 장르 붐을 일으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 두 프로그램을 기획·제작한 서혜진 PD가 TV조선을 떠나 독립했다. 더 이상 ‘국장’이나 ‘본부장’이 아니라 이제는 크레아 스튜디오의 대표다. 첫 작품은 트로트 프로그램이다. MBN ‘불타는 트롯맨’으로 시청자를 찾아갈 채비를 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크레아 스튜디오가 있는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불타는 트롯맨’ 서혜진 대표 라운드 인터뷰가 열렸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연출한 이상혁 PD가 ‘불타는 트롯맨’으로 서 대표와 의기투합했다. ‘물이 다른 트롯 결이 다른 스타’를 표방하는 ‘불타는 트롯맨’은 트로트에 진심인 남성들이 각자 인생을 걸고 도전하는 초대형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서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은 어떤 형태로든 계속될 것 같다면서, 시청자가 이 장르에 열광하는 이유로 ‘스타 탄생’을 꼽았다. 그러면서 ‘불타는 트롯맨’ 또한 새로운 스타가 탄생하는 창구가 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그 자체로 브랜드가 된 ‘OO트롯’ 시리즈와 같은 소재의 프로그램 ‘불타는 트롯맨’을 준비하면서 서 대표가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자연히 ‘새로움’이었다. 그는 “포장지가 새로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큰 틀 자체도 많이 바뀌어야 하고. 새로움을 넣지 않으면 (트로트 프로그램의) 시즌이 계속되어야 하는 이유를 (시청자가) 못 느낄 거라고 봤다”라고 운을 뗐다.

You might also lik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